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근 전 대위 성추행 피해자 "2차 가해, 법적 대응 예정"(종합)

송고시간2020-10-14 16:24

댓글

이근, 성추행·유엔 등 근무경력 의혹 제기 유튜버 경찰에 고소

이근 전 대위가 공개한 유엔 여권
이근 전 대위가 공개한 유엔 여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를 통해 이름이 알려진 이근 해군 예비역 대위가 최근 드러난 과거 성추행 의혹을 부정하는 입장을 낸 것과 관련해 피해자가 유감을 표명했다.

이 전 대위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대리하는 하서정 변호사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가해자인 이 전 대위는 이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에 급급한 발언을 일절 중지하고 더는 어떤 언급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 전 대위가 확정된 법원 판결을 부정하고 허위사실을 주장해 피해자가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현재 인터넷상에서 피해자에게 추측성 발언이나 명예훼손·모욕 등 2차 가해가 무수히 행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변호사는 "피해자는 이 사건이 어떤 경위로 세간에 알려지게 됐는지 알지 못하고, 언론이나 유튜브 채널 측에 제보한 사실도 없다"면서 "향후 유언비어나 명예훼손·모욕성 발언 등이 인터넷에 게시되면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위는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해당 사건으로 처벌을 받은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연예 콘텐츠 유튜버인 김용호 씨가 이 전 대위의 판결문을 공개하며 그가 2017년 말 클럽에서 성추행을 저질러 벌금형을 확정받았다고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김씨는 이 전 대위가 미국 국무부와 유엔 근무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위는 14일 법무법인 한중을 통해 김씨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또 고소장에 자신이 미 국무부와 유엔 정직원을 지냈음을 입증할 반박 자료를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