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수 박경, 19일 현역 입대…"시간·장소 비공개"

송고시간2020-10-14 16:19

댓글
가수 박경
가수 박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이른바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한 차례 입대를 미룬 가수 박경이 오는 19일 복무를 시작한다.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14일 "박경이 현역으로 입대한다"며 "병무청의 판단으로 지난 1월 한 차례 입대를 연기해, 더는 미룰 수 없어 입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입대 장소와 시간은 공개하지 않았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소셜미디어에 일부 가수를 실명으로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입대를 연기했다.

지난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 됐고,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최근에는 온라인상에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가 나오기도 했다. 이후 박경은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박경은 2011년 보이그룹 블락비로 데뷔했다. 그룹은 '난리나', '허'(HER), '잭팟' 등 히트곡을 남겼다.

프로듀싱 능력을 갖추고 있어 솔로곡 '자격지심', '보통연애', '새로고침' 등을 직접 썼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