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미슐랭 스타 셰프가 '닭발 버거'를 내놓는 이유는

송고시간2020-10-14 21:45

댓글
발톱이 그대로 보이는 닭발까지 통째로 튀겨 넣은 버거
발톱이 그대로 보이는 닭발까지 통째로 튀겨 넣은 버거

[CNN 방송 홈페이지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유명 셰프가 발과 발톱까지 붙은 닭고기를 튀겨 만든 '기괴한' 버거로 눈길을 끌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버드 송'(birdsong)이라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크리스 블레이돈 셰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판매하는 포장 메뉴인 '버드 박스'(Bird Box) 메뉴로 닭튀김 샌드위치를 내놓았다.

빵 사이에 채소와 튀긴 고기 그리고 소스가 들어간 모양은 일반 버거나 샌드위치와 다르지 않다.

그런데 빵 안에 들어간 튀긴 닭고기는 가슴과 다리는 물론 발과 발톱까지 통째로 붙어 있다.

발톱이 붙어있는 닭발이 빵 옆으로 튀어나온 모습은 보는 이에 따라 거부감을 느끼게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블레이돈 셰프가 이런 음식을 내놓은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패스트푸드 식당을 비롯한 대부분 음식점에서는 날개와 다리 등 닭의 특정 부위만을 모아 튀기거나 구워 판다.

하지만 이렇게 특정 부위만 판매하는 제품은 어디서 어떻게 생산되는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믿고 먹기가 꺼림칙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또 특정 부위만 소비하는 성향 때문에 많은 닭이 끔찍한 환경에서 사육되고 더 많이 희생되고 있다는 점도 그는 지적한다.

블레이돈은 "우리는 그냥 가게에 가서 날개나 다리 부위만 24개씩 담긴 닭고기를 골라 무심코 카트에 담는다. 24개의 날개를 얻기 위해 닭 12마리가 희생되는 건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그는 머리와 다리가 붙어 있는 믿을 수 있는 고기를 통째로 조리해 내놓게 됐다.

그는 제품을 처음 출시 당시 "머리와 다리가 붙어 있는 것이 (음식의) 품질을 나타내는 가장 정확한 지표다. 우리가 파는 닭은 유기농이며, 식물성 사료만을 먹이고 넓은 사육장에서 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레이돈은 이어 "양계업계는 닭을 얼마나 빨리 기를 수 있는지, 얼마나 많은 돈을 벌 수 있는지, 얼마나 체중이 많이 나가는 닭을 얻을 수 있는지에만 관심이 있다"며 "호르몬을 사용하고 대량 생산에 주력할 뿐 닭이 어떻게 사육되는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람들은 발톱을 잘라내라고 하지만, 정작 무서워해야 할 것은 발톱 없이 파는 닭"이라며 "발톱은 우리가 파는 닭의 종류에 대한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