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YT "빅히트 청약 대박 뒤에는 BTS의 충성스런 '아미' 있다"

송고시간2020-10-15 03:50

댓글

"거대한 팬 생태계에 투자한 것…빅히트의 과도한 '방탄 의존도'는 고민"

온라인 콘서트서 만난 BTS와 아미
온라인 콘서트서 만난 BTS와 아미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일 열린 유료 온라인 라이브 콘서트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 현장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온라인 방식을 통해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들과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2020.10.11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기업공개(IPO) '청약 대박'을 계기로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를 집중 조명했다.

NYT는 14일(현지시간) 'BTS의 충성스러운 팬 아미가 40억달러짜리 IPO 뒤에 있는 비밀무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그들의 노력과 헌신적인 팬들의 광범위한 네트워크가 없었다면 빅히트는 수십억달러 가치의 기업이 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신문은 빅히트 IPO에 몰린 투자자들이 "꼭 빅히트나 BTS에 돈을 내놓은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방탄소년단과 그들의 메시지에 인생을 바꿀 정도의 깊은 애착을 가진 팬들의 거대하고 고도로 연결된 생태계에 투자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미'는 방탄소년단의 앨범 판매, 유튜브 조회 수, 음원 스트리밍 횟수 등을 분석해 이들의 노래와 음반을 글로벌 음악차트 정상에 올려놓는 데 기여한다는 점에서 전통적인 팬층과는 다르다.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애슐리 해크워스(30)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책임자나 최고경영자(CEO)는 없지만, 우리는 '아미 주식회사'다"라고 말했다.

'아미'를 전문적으로 연구해온 미 네바다대 박사과정 니콜 산테로는 기존 팬들과 비교해 방탄소년단의 팬층은 "훨씬 더 전략적이고 똑똑하다"면서 "특히 소셜미디어와 같은 플랫폼을 잘 활용해 자신의 목표를 성취한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특별한 팬덤을 갖게 된 것은 소속사 빅히트의 혁신적인 접근법 덕분이기도 하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비디오를 팬들에게 제공해 팬들과 이례적인 수준의 친밀감을 형성하는 등 '치유를 위한 음악과 아티스트'를 지향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는 가부장적 문화가 지배적이고 '톱다운' 방식으로 연습생을 발굴하는 다른 케이팝 기획사들과 뚜렷하게 구분되는 지점이기도 하다.

방시혁 대표가 멤버들에게 지분을 47만8천여주씩 똑같이 나눠주는 등 동등하게 대접하는 데 대해서도 팬들이 박수갈채를 보낸다.

그러나 빅히트의 가장 큰 고민은 역으로 방탄소년단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라고 NYT는 지적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 외에 5개 그룹을 추가로 선보이고 'BTS 유니버스'와 같은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내놓는 등 사업 다각화에 애쓰고 있지만, 올해 상반기 매출에서 방탄소년단이 차지하는 몫은 88%에 가깝다.

'아미'들이 빅히트의 다른 그룹으로 갈아탈지도 미지수다.

해크워스는 NYT에 "오직 하나의 BTS와 하나의 '아미'만이 있을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빅히트 공모주 청약
빅히트 공모주 청약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둘째 날인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NH투자증권 마포WM센터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청약 상담을 받고 있다. 2020.10.6 hwayoung7@yna.co.kr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