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국무부, '中생트집'에 "BTS, 긍정적 한미관계 지지 감사" 엄호

송고시간2020-10-15 07:44

댓글

국무부 대변인 트윗 통해 밝혀…'미국과 전방위 충돌' 中 겨냥 분석

BTS에 감사를 표하는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트윗
BTS에 감사를 표하는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트윗

[모건 오테이거스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중국 누리꾼들의 반발을 산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70주년 언급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가 "긍정적인 한미 관계를 지지하는 데 노력해줘서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BTS 공식 계정을 태그하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당신들은 코리아소사이어티의 '밴 플리트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며 "음악은 세상을 하나로 만든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BTS의 수상을 축하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트윗도 리트윗했다.

앞서 BTS는 지난 7일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상을 받았다.

미 국무부의 감사 표현은 BTS의 당시 수상 소감을 중국 누리꾼들이 문제 삼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미 국무부가 대변인을 통해 한미 관계에 기여했다는 점을 들어 공개적으로 BTS 지원사격에 나선 것을 두고 BTS 발언을 문제삼은 중국측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계기로 전방위적인 '신냉전'을 벌여왔다.

앞서 중국 누리꾼들은 BTS가 소감 중 "양국(한미)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고 언급한 부분에 분노를 표해 논란을 초래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BTS가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의 역사를 잘 알지 못한 채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국에서 '과한 반응'이라는 지적이 나오며 반중 감정이 커지자 환구시보는 한국 매체들의 관련 보도를 자세히 전하기도 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