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예인 시켜줄게" 미성년자 성관계 치과의사 법정구속(종합)

송고시간2020-10-15 11:56

댓글
위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위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연예인이 되게 해 주겠다며 청소년들을 유인해 성관계를 맺은 전직 치과의사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이현우 부장판사)는 15일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전직 치과의사 류모(59) 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 10년을 명령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류씨는 이날 실형 선고와 함께 구속됐다.

류씨는 치과의사로 일하던 2016년 6∼10월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며 청소년 3명을 유인해 성관계를 맺고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우모 씨에게 돈을 건네 아동·청소년 성관계 영상물을 제작하는 것을 지원하고, 이렇게 제작된 영상물을 받아 하드디스크에 보관한 혐의도 적용됐다.

재판부는 "비록 피고인이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범행의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고 반성하는지도 재판부에 와닿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다만 재판부는 류씨가 피해자들과의 성관계 장면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혐의는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류씨의 혐의를 덮어주려고 하드디스크를 은닉한 유모 씨와 유씨에게 증거 인멸을 부탁한 류씨의 동생에게는 증거인멸교사와 증거인멸죄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