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명을 입양하니 5명을 낳게 됐어요"…미 30대 난임부부 화제

송고시간2020-10-16 07:29

댓글

4남매 입양 후 인공수정으로 첫 임신

두번째 임신은 기대도 못 했던 네쌍둥이

맥신 영 부부와 자녀들
맥신 영 부부와 자녀들

[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미국에서 결혼한 지 4년밖에 안 된 부부가 아이를 무려 9명이나 두고 있는 사연이 화제다.

아이를 갖고 싶지만 난임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던 미국의 30대 부부가 4명의 아이를 입양한 후 이들의 선행에 하늘도 감동했는지 잇따라 자녀 5명을 낳게 된 것이다.

16일 A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사는 맥신 영(30)과 그의 남편 제이컵 영(32) 부부는 2016년 결혼한 뒤 임신이 되지 않자 고민 끝에 아이를 입양하기로 마음먹었다.

아이를 너무 원했던 영 부부는 2017년 2개월간 입양 관련 교육을 이수한 뒤 위탁보호소에 한꺼번에 한명이 아닌 두명을 입양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1개월쯤 지났을 때 두명보다 많은 삼남매인데 입양할 수 있겠냐는 연락이 왔다. 아내 영은 당초 원했던 숫자보다 더 많은 아기를 입양할 수 있다는 기쁨에 남편과 상의도 하지 않고 무조건 좋다고 답했다.

맥신 영 부부 가족.
맥신 영 부부 가족.

맥신 영 부부의 입양 남매 4명과 새로 낳은 아들(사진 위) 맥신 영 부부의 네쌍둥이(사진 아래) [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위탁보호소에서 먼저 입양한 3남매의 여동생 엘리엇도 입양할 의향을 묻는 전화가 왔다.

맥신 영은 지체 없이 좋다고 말해 처음 4남매를 입양해 키우게 됐다. 이들은 입양 당시 모두 4살 이하였다.

맥신 영은 "처음에는 두 명 정도 입양하고 싶었지만, 4살 이하의 남매 3명을 입양할 의향이 있냐는 제안에 망설임 없이 좋다고 얘기했다"며 "엘리엇을 입양할 때도 남매들을 서로 떨어뜨려 놓고 싶지 않아서 좋다고 얘기했다"고 회상했다.

4남매를 키우는 동안 이들 부부는 큰 기대 없이 실시한 인공 수정을 통해 아들 헨리를 가졌다.

맥신 영은 "아이를 갖기 위한 2년간의 노력 끝에 2018년 10월 헨리를 낳았을 때 전율을 느꼈다"고 전했다.

7명의 대가족이 된 뒤 영 부부에게 가장 큰 '선물'은 아직 더 남아있었다.

자연 임신은 불가능하다고 여기던 이들 부부에게 네쌍둥이가 생긴 것이다.

맥신 영 부부의 네쌍둥이
맥신 영 부부의 네쌍둥이

[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병원에서는 네쌍둥이를 낳는 것이 위험하다고 경고도 했지만, 지난 7월 맥신 영이 네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하면서 영 부부의 자녀는 모두 9명이 됐다.

맥신 영은 "4남매를 입양한 일은 나의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이었고, 네쌍둥이를 가진 것을 알게 됐을 때도 정말 흥분됐다"고 기억했다.

그는 "먼저 입양한 큰 아이들이 동생들을 잘 돌봐주고 있다"며 "모두가 피를 나눈 사이는 아니지만, 우리 가정에는 서로를 보살펴주며 항상 사랑이 넘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이들이 크면 쌍둥이를 빼고는 모두 나이가 달라 초등학교 1학년부터 중고등학교까지 매 학년 한명씩 나란히 학교에 다니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