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19구급대원이 출근길 지하철서 심정지 시민 살려

송고시간2020-10-16 06:00

댓글
자동심장충격기
자동심장충격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119구급대원이 출근길 지하철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시민을 응급처치로 회생시킨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마포소방서 현장대응단 소속 송용민 소방관은 지난달 9일 아침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서 승강장으로 향하던 중 바닥에 쓰러져 있는 남성을 시민들이 깨워보려 애쓰는 장면을 목격했다.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를 확인한 송 소방관은 가슴압박을 시행하면서 역무원 등 주변 사람들에게 119에 신고하고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가져다달라고 요청했다.

이 남성은 심장충격을 한 차례 시행하자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고 현장에 출동한 신도림 119구급대에 인계됐다.

심정지 환자가 심폐소생술로 회생하는 경우는 8명에 1명 정도다. 올해 들어 9월까지 서울 소방본부가 이송한 심정지 환자는 모두 2천863명으로, 이 가운데 12.1%인 346명이 회복됐다. 가슴압박 심폐소생술을 1분 안에 시작하면 소생률이 97%에 달하지만 5분이 지체될 경우 소생할 확률이 25% 정도로 떨어진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심정지의 경우 주변의 신속한 초기 조치는 생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시민 모두 심폐소생술(CPR)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숙지해달라"고 당부했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