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영, 옵티머스에 5억원 투자…"손실 봤다"(종합)

송고시간2020-10-15 23:42

댓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1억원 투자 "단순 투자"

옵티머스펀드 환매 중단(CG)
옵티머스펀드 환매 중단(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송진원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진 장관은 지난 2월 본인과 배우자, 아들 명의로 모두 5억원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 본인 명의로 1억원, 배우자와 장남이 각각 2억원씩 가입했다.

진 장관과 가족들이 가입한 상품은 6개월 만기에 목표수익률 2.8% 내외로, 투자대상은 국내 발행채권과 기업의 공공기관 확정 매출채권으로 전해졌다.

진 장관은 행안부 대변인실을 통해 "예전부터 거래하던 NH투자증권 지점을 통해 '예금이자보다 좋다'는 권유를 받고 투자했으며, 환매 중단으로 큰 손실을 봤다"고 해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고위 공직자의 펀드 투자가 적절했는지와 관련해 "펀드는 간접투자여서 주식과 달리 큰 제한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한 규정 등 내용을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옵티머스 펀드에는 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A 의원도 투자했다. A 의원은 지난해 1억원을 투자했다가 환매해 투자금과 수익을 돌려받았다.

A 의원은 "지난해 증권사에서 종합자산관리계좌(CMA)나 정기예금 금리보다는 조건이 좋으니 (펀드에) 투자하라는 권유를 받고 투자한 것"이라며 "단순 투자였을 뿐 옵티머스였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지난 5월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에는 '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와의 갈등 해결 과정에서 도움을 준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해 있다'고 적혀 있다.

검찰은 진 장관과 A 의원의 경우 단순 투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감 답변하는 진영 행안부 장관
국감 답변하는 진영 행안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