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음주사고 후 60㎞ 도주 30대, 화장실 급해 찾은 곳이 경찰서(종합)

송고시간2020-10-16 14:53

댓글

통로 막은 차량에서 요란한 노랫소리…경찰 운전자 찾았더니 술 냄새

30대 운전자 "바다 보고 싶어 부산에 무작정 부산 왔다"

경찰서 주차장 통로 막은 음주 운전자 차량
경찰서 주차장 통로 막은 음주 운전자 차량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차근호 기자 =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경남 창녕에서 사고를 내고 부산까지 내달린 운전자가 "화장실이 급하다"며 경찰서를 찾았다가 검거됐다.

1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7시 30분께 부산 해운대경찰서 주차장에서 통로를 막은 채 요란한 음악을 튼 차 한 대가 발견됐다.

헤드 라이터와 시동을 켜 둔 상태로 운전석에 운전자 없었다.

경찰은 차주를 찾기 위해 주변을 살피던 중 화장실에서 나오던 30대 차주 A씨와 마주쳤고, 술 냄새를 맡게 됐다.

경찰은 A씨에게 음주했는지를 추궁했지만, A씨는 "8시간 전 술을 조금 마셨고 화장실에 가고 싶어 잠시 들렀다"며 둘러댔다.

그러나 경찰은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했고 A씨가 술을 마신 사실을 적발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이 마무리되어 가던 순간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승용차 앞 범퍼가 파손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서 화장실로 가는 음주 운전자
경찰서 화장실로 가는 음주 운전자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를 수상쩍게 여긴 경찰은 다른 경찰서를 상대로 교통사고 접수 여부를 확인하기 시작했다.

덕분에 A씨가 이날 오후 경남 창녕에서 신호를 위반해 차 한 대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상태였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A씨는 사고 후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60㎞나 떨어진 부산까지 운전을 했다.

경찰은 "부산에 도착하기까지 시간이 흐른 점을 고려하면 음주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경찰서 주차장에서 측정된 것보다 훨씬 더 높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에서 "바다가 보고 싶어 부산에 무작정 왔다"고 말했다.

A씨는 부산에 연고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대경찰서는 A씨의 음주운전 부분에 대한 수사는 완료했고, 창녕경찰서로 A씨의 신원을 넘겨 음주 사고와 뺑소니를 조사받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후 신병에 대한 처리는 창녕경찰서에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ready@yna.co.kr(끝)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