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오와주 "부재자 투표 7만4천건 무효"

송고시간2020-10-16 11:37

댓글
미 대선 부재자 투표 용지[AP=연합뉴스]
미 대선 부재자 투표 용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11월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사전투표 열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아이오와주에서 약 7만4천건의 부재자 투표가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CNN, CBS뉴스 등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대법원은 전날 린, 존슨, 우드버리 등 3개 카운티의 부재자 투표 용지가 무효라는 원심을 확정했다.

이들 카운티는 부재자 투표 용지를 발송하면서 유권자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등 개인 정보가 미리 적힌 용지를 발송했는데, 이는 주 정부 지침에 위배된다는 것이다.

앞서 폴 페이트 아이오와주 국무장관은 각 카운티에 부재자 투표 용지를 발송할 때 개인 정보란은 공란으로 남긴 채 발송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법원 결정에 따라 최소 7만4천건의 부재자 투표가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카운티는 투표가 무효 처리된 유권자들에게는 개인 정보가 삭제된 새 투표 용지를 재발송했다.

아이오와주 공화당원들은 개인 정보가 미리 기입된 투표 용지는 무효라면서 지난 여름 소송을 제기했다.

해당 카운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유권자들이 투표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개인 정보를 미리 기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 대선은 코로나19로 인해 우편 투표 등 사전 투표 비율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 투표는 사기 가능성을 높인다는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y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