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보할 거 있다" 뉴욕타임스 건물 기어오른 미 남성 철창행

송고시간2020-10-16 11:51

댓글

힘들어 6층에서 쉬다 경찰에 체포돼

정확히 무엇을 제보하려 했는지는 미확인

미국 뉴욕타임스 사옥 기어오르다 지쳐 쉬고 있는 남성
미국 뉴욕타임스 사옥 기어오르다 지쳐 쉬고 있는 남성

[알렉스 렘닉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제보하러 왔던 남성이 뜻을 이루지 못한 후 건물 외벽을 기어올랐다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16일 AP통신과 뉴욕데일리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허름한 차림에 배낭을 맨 50대 남성이 뉴욕 맨해튼 중심가에 위치한 뉴욕타임스에 제보하겠다며 왔다가 제보는 인터넷을 통해서 하라는 안내를 받고는 바로 52층짜리 건물의 외벽을 타기 시작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후 6시께 건물을 오르다 힘이 들어 6층에서 쉬고 있던 남성을 창문을 깨고 안쪽으로 끌어들인 뒤 체포해 구금했다.

뉴욕타임스 경비원으로 일하는 리로이 모리스 주니어는 "(남성이) 제보할 이야기가 있다면서 건물 안으로 들어왔다"면서 "제보는 인터넷으로 하라면서 내보내고 다른 사람들을 안내했는데, 잠시 뒤 그 사람이 건물을 오르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경찰의 신속한 사건 처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높이 228m의 고층인 뉴욕타임스 건물은 전문가 혹은 무언가 말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등반 코스로 유명하다.

앞서 2008년 6월에는 '스파이더맨'으로 불리는 프랑스 고층 건물 등반가 알랭 로베르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맨손으로 뉴욕타임스 빌딩 정상까지 기어올랐다.

같은 해 7월에는 코네티컷주에 사는 데이비드 멀론이라는 남성이 알카에다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싶었다면서 11층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15일(현지시간)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뉴욕타임스 본사로 출동한 뉴욕경찰
15일(현지시간)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뉴욕타임스 본사로 출동한 뉴욕경찰

[알렉스 렘닉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