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맹점주와 갈등' 아모레퍼시픽, 60억원 규모 상생 지원

송고시간2020-10-16 15:08

댓글
아모레퍼시픽·아리따움 가맹점 상생협약식
아모레퍼시픽·아리따움 가맹점 상생협약식

[아모레퍼시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온라인 사업 강화로 로드숍 가맹점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이 가맹점 지원책을 내놨다.

아모레퍼시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을 돕기 위해 총 60억원 규모의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자사 브랜드인 아리따움의 가맹점 협의체인 전국 아리따움 경영주 협의회, 전국 아리따움 점주 협의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상생 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아모레퍼시픽은 가맹점에 임대료를 지원하고 연말까지 재고상품을 특별 환입한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가맹점에 대해서는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환입하기로 했다.

또 현재 가맹점 매출의 20% 차지하는 가맹점 전용 상품을 확대해 매출 비중이 50% 수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직영 온라인몰인 아리따움몰의 매출 일부를 가맹점과 나누는 '마이스토어' 제도를 개선해 가맹점주가 가져가는 수익 비율을 높일 예정이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은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의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주 협의회와도 상생 협약을 맺을 방침이다.

이는 아모레퍼시픽이 공격적인 온라인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커지고 있는 로드숍 가맹점주들의 반발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아모레퍼시픽이 오프라인 가맹점보다 온라인몰에 대한 상품 공급가를 싸게 책정하는 등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면서 최근 20개월 새 아모레퍼시픽 가맹점의 30%에 달하는 661개가 문을 닫았다.

이로 인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최근 국회 정무위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