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3 1천명당 서울대 입학, 서울 14명 vs 충북 3명…불균형심각"

송고시간2020-10-18 06:30

댓글

이광재 의원실 분석…"지방에도 교육 등 주거 인프라 개선돼야"

서울대학교 정문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서울 지역 고등학교 3학년생 1천명 중 서울대에 진학하는 학생 수가 전국 평균의 2.5배이고, 가장 적은 충북의 4.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대 입학생을 다수 배출한 고등학교도 서울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나 서울과 타지역 간 심각한 교육 불균형 현상이 확인됐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실이 서울대에서 받은 '2020학년도 신입생 출신 고교'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고3 학생 1천명당 서울대 입학생 수는 서울이 14.0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서울의 서울대 입학생 수는 전국 평균(5.7명)의 2.5배였다.

2위는 세종으로 11.3명으로 집계됐다.

3위부터는 한 자릿수로 내려앉아 대전(8.3명), 광주(6.4명), 경기(6.0명) 순으로 많았다.

고3 학생 1천명당 전국에서 서울대를 가장 적게 보낸 곳은 충북과 울산으로, 서울의 5분의 1 수준인 3.1명에 그쳤다.

[이광재 의원실 제공]

[이광재 의원실 제공]

최근 5년(2016∼2020년)으로 확대해 서울대 신입생 출신 지역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서울 출신이 가장 많았다.

최근 5년간 서울대 입학생 중 출신고가 서울인 학생은 전체 신입생 중 최고인 27.0%를 차지했다.

서울 다음으로는 경기(15.9%)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 두 지역에서만 서울대 신입생 절반에 가까운 42.9%가 배출됐다.

3위인 부산(3.2%)부터는 4% 미만으로 내려앉으며 격차가 벌어졌다.

세종이 0.5%로 가장 적었고, 제주가 0.7%로 두 번째로 적었다.

서울과 타지역 사이 서울대 진학률 차이는 결국 지역 간 교육 인프라 격차가 심각한 상황임을 보여준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서울 학생들은 강남 학원가로 대표되는 사교육 접근성이 뛰어나지만, 타지역 학생들은 지역 내 교육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못한 경우가 많아 입시 성적이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궁극적으로 서울 외 지역에도 교육뿐 아니라 일, 주거, 의료 등 모든 삶의 기능이 통합 제공되는 '라이프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며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정부가 모든 삶의 기능이 패키지로 갖춰진 강력한 지방 중소도시들을 건설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광재 의원실 제공]

[이광재 의원실 제공]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