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코로나19 국경봉쇄, 자력갱생할 절호의 기회"

송고시간2020-10-17 07:58

댓글

"수입병 불사를 때 80일 전투가 자력부강 디딤돌 돼"

북한, 8차 당대회 앞두고 선전화 제작
북한, 8차 당대회 앞두고 선전화 제작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노동당출판사와 만수대창작사, 중앙미술창작사가 내년 1월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를 앞두고 선전화를 제작했다고 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새로 제작된 선전화는 '일심단결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하자!','조선로동당 제8차 대회를 높은 정치적 열의와 빛나는 노력적 성과로 맞이하자!', '당 제8차대회를 향하여!' '자연재해 복구 전역에서 승전포성을 높이 울리자!' 등이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2020.10.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국경봉쇄 조치가 오히려 자력갱생을 성공적으로 이끌 호재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자력갱생은 80일 전투의 위력한 보검' 제목의 논설에서 "악성 비루스(바이러스)의 유입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국경과 공중, 해상을 완전 봉쇄한 현 상황은 자체의 힘과 기술, 자기의 원료, 자재에 의거하여 우리의 내부적 힘과 발전 동력을 최대로 증대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밝혔다.

북한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한 지난 1월부터 국경을 밀봉하면서 식량 수입이 급감하는 등 큰 경제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자고 독려하는 것이다.

신문은 "자립, 자력의 위력을 발휘해 나가는 데서 수입병을 털어버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경 밖을 넘겨다보게 되면 우리 경제의 근간이 흔들리고 사상 초유의 재난과 재해를 극복하기 위해 기울인 우리의 모든 고심과 노력이 수포로 되고 만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구나 수입병을 불사르고 자립, 자존을 생명선으로 삼고 완강하게 구현해나갈 때 오늘의 80일 전투가 명실공히 자력갱생 대진군, 자력부강에로 나아가는 디딤돌로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 힘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이 있으며 자력으로 급상승한 값비싼 경험이 있기에 80일 전투의 승리는 확정적"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은 지난 5일 당 정치국 회의에서 '80일 전투'를 결정하고 내년 1월 제8차 노동당 대회까지 방역과 자연재해 복구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 수해가 휩쓸고 갔던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에서는 820여동의 살림집(주택)이 완공, 새집들이 행사가 열렸다.

함경남도 검덕지구에서도 새집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각계각층이 전역에서 80일 전투 성공을 위한 궐기대회를 진행 중이다.

북한 황해북도 대청리, 새집들이 진행
북한 황해북도 대청리, 새집들이 진행

(서울=연합뉴스) 지난 여름 수해를 입었던 북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에서 2개월 만에 820여동의 살림집(주택)이 완공돼 지난 15일 새집들이 행사를 했다고 1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주민들이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 만세!'라고 적힌 피켓 등을 들고 서 있다. 2020.10.1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