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유엔총회서 'CVID' 요구받자 "내정간섭" 반발

송고시간2020-10-17 08:55

댓글
유엔총회장 스크린에 비치는 김성 북한 유엔대사
유엔총회장 스크린에 비치는 김성 북한 유엔대사

(뉴욕 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총회장 대형 스크린에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연설하는 모습이 나오고 있다. 김 대사는 이날 제75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을 통해 "경제건설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이 절실히 필요하지만 화려한 변신을 바라며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고 말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CVID)를 요구받자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영국의 에이든 리들 군축회의 대표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1위원회(군축·국제안전 담당) 회의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안보에 대한 중대 위협이자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비핵화를 위한 검증 가능하고 되돌이킬 수 없는 조치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에스토니아 측도 같은 우려를 표하면서 북한에 CVID에 대한 구체적인 조처를 하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북측 대표는 "이는 주권국가의 내정에 간섭하는 무도한 행동으로서 전면 배격한다"고 반박했다.

북측은 한반도 핵 문제가 수십년간 지속된 미국의 핵 위협에서 비롯된 만큼 북한은 실질적인 능력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북한은 지난 9일 유엔총회 1위원회 연설에서도 한미연합군사훈련, 남한의 미국산 무기 도입 등을 문제 삼으며 "핵 군축이 실현되자면 핵무기를 제일 많이 보유한 핵보유국들부터 그 철폐에 앞장서야 하며 자기 영토 밖에 배비(배치)한 핵무기들을 철수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미국을 직접 지칭하진 않았지만 미국의 핵우산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