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텔 객실서 발견된 화재 이재민 조롱 메모, 자작극으로 드러나

송고시간2020-10-17 20:25

댓글

울산 주상복합 이재민 묵는 객실서 '불' 관련 노래 리스트 발견

호텔 측 진위 확인 나서자 최초 발견자가 "내가 했다" 실토

울산 주상복합 화재 이재민을 향한 조롱성 메모
울산 주상복합 화재 이재민을 향한 조롱성 메모

[SNS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용태 기자 = 화재 피해를 당한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이재민들이 임시로 묵는 스타즈호텔 객실에서 발견돼 논란이 된 조롱성 메모는 같은 이재민의 자작극으로 17일 밝혀졌다.

최근 울산시 남구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 주민 중 한 명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SNS에 "스타즈호텔 객실 내에서 발견했다"며 '이재민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라고 적힌 메모지 사진을 올렸다.

호텔 로고가 인쇄된 객실 메모지에는 마치 이재민들을 조롱하는 듯 오마이걸 '불꽃놀이',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블랙핑크 '불장난' 등 제목이 불과 관련된 노래 7곡이 적혀 있었다.

글과 사진은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면서 알려졌고,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다만 메모가 남겨진 경위에 관해서는 확인된 바가 없어 객실 관리 부실, 외부인 침입 등 갖가지 추측을 낳기도 했다.

일부는 호텔 내부 직원 소행을 의심하기도 했다.

그런데 연합뉴스 취재 결과 이 메모는 삼환아르누보 한 주민이 스스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직접 쓴 메모를 마치 객실 안에서 발견한 것처럼 한 것이다.

호텔 측은 직접 진위 확인에 나서 메모를 처음 발견했다고 주장한 주민 A씨를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앞서 객실을 이용한 고객이 메모를 써 놓고 간 것 같다고 주장했지만, 호텔 측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려고 하자 자신이 한 일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이런 일을 벌인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호텔 측은 A씨에 대해 별다른 조처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글과 사진이 올라왔던 SNS 계정에는 현재 해당 게시물이 삭제된 상태다.

hkm@yna.co.kr

yongt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