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미국서 자국민 체포 잇따르자 '미국인 구금' 경고"

송고시간2020-10-18 09:21

댓글

WSJ 보도…"지난 6월 비자사기 혐의 학자 영사관 도피 후 경고 시작"

지난 6월 비자사기혐의를 받은 중국학자 탕주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조사를 받은 뒤 도피했던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영사관.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비자사기혐의를 받은 중국학자 탕주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조사를 받은 뒤 도피했던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영사관.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에서 중국 국적의 학자들이 잇따라 체포되자 중국이 "이들을 기소하면 중국 내 미국인을 구금하겠다"고 반복해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중국의 경고가 주중 미국대사관 등 여러 경로로 미국에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다만 "국무부는 '중국에서 경영분쟁에 연루되거나 정부의 조사를 받는 경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출국이 금지될 수 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례에 대한 언급을 거부하면서도 "선도국가로 여겨지길 원한다면 중국은 법치를 존중하고 인질을 잡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정부는 지난 6월 인민해방군 소속임을 숨기고 비자를 받아 캘리포니아 데이비스대(UC데이비스)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던 중국학자 탕주안이 '비자사기' 혐의로 연방수사국(FBI)의 조사를 받은 뒤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영사관에 숨는 일이벌어진 이후 미국에 경고를 보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WSJ에 따르면 당시 중국정부는 탕주안이 귀국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탕주안은 영사관에 숨은 지 약 한 달 만에 미 수사당국에 체포됐다.

미국은 지난 5월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인 학생·연구원들이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난 지식재산권 수집가로 활동할 위험이 높다'며 입국을 금지했다.

또 비슷한 시기 탕주안처럼 인민해방군 소속임을 숨기고 미국에 들어온 중국학자 여럿을 체포·기소했다.

WSJ은 "중국정부는 종종 '외교적 보복' 등을 목적으로 외국인을 체포해왔다"면서 "워싱턴 정가에서는 이를 '인질외교'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중국은 재작년 12월 캐나다가 미국정부의 요청으로 IT업체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를 체포한 이후 중국에 있던 캐나다인 2명을 간첩 혐의로 억류·기소했다.

이후 중국이 캐나다에 보복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양국관계는 크게 틀어졌다.

중국 외교부와 주미중국대사관은 WSJ의 입장표명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지난 6월 비자사기혐의로 미국 연방수사국(FBI) 조사를 받은 뒤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영사관에 도피했던 중국학자 탕주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비자사기혐의로 미국 연방수사국(FBI) 조사를 받은 뒤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영사관에 도피했던 중국학자 탕주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