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야권 정치인 수사 뭉개기 했다니…턱도 없는 소리"

송고시간2020-10-18 15:52

댓글

"'검사 비위' 보고 못 받아…수사검사 선정도 총장 단독으로 못해"

당시 남부지검장 "윤석열 총장, 여야 막론 철저 수사 지시했다"

추미애 - 윤석열 (CG)
추미애 - 윤석열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18일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팀으로부터 야권 정치인에 대한 비리 의혹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법무부가 '총장의 수사 지휘가 미진했다'는 의혹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턱도 없는 이야기다.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사팀이 야권 인사에 대해 수사한다고 해서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지금도 수사 중"이라며 "여야가 어디 있느냐. 일선에서 수사를 하면 총장은 지시하고 말고 할 게 없다. 누구를 수사해라 말라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또 법무부가 윤 총장이 검사의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수사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각종 로비 의혹들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윤 총장은 자신이 라임 사건의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서 "타 청에서 파견 보내는 건 법무부와 대검, 해당 청이 서로 협의해서 정하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최종 승인을 해야 해 총장이 전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검은 외부 파견만 재가한다"며 "수사검사 선정을 총장이 다 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라임 사건을 지휘했던 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검장으로 재직하면서 보고한 내용 중에 총장이 하지 말라고 한 게 하나도 없다"며 윤 총장의 수사 뭉개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총장은 여든 야든 철저히 수사해서 규명하라고 했다"면서 "여야를 가려서 지시한 적은 없다"며 "검사장 출신 야권 인사에 대해서도 보고했는데 똑같이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송 전 지검장은 검사들의 술 접대 의혹은 "나도 모르는 사실이고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그래서 총장도 모르는 게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