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돌풍의 전자랜드, 개막 4연승 질주…삼성은 개막 4연패

송고시간2020-10-18 16:06

댓글
전자랜드 박찬희의 레이업 슛 장면.
전자랜드 박찬희의 레이업 슛 장면.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전자랜드는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주 KCC와 홈 경기에서 68-66으로 이겼다.

개막 4연승을 달린 전자랜드는 2위 원주 DB(3승 1패)를 1경기 차로 앞선 단독 1위를 지켰다.

전자랜드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강상재의 입대,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의 이적 등으로 약체로 평가됐다.

게다가 모기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구단 운영을 접기로 하는 악재까지 겹쳐 전자랜드의 이번 시즌은 험난한 행보가 우려됐다.

그러나 전자랜드는 예상 밖의 개막 4연승으로 시즌 초반 강력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을 달린 것은 2015-2016시즌과 2019-2020시즌에 이은 팀 자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이다.

이날 경기도 극적으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66-61로 앞서다가 KCC 정창영과 타일러 데이비스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종료 1분 30초를 남기고 66-66, 동점을 허용했다.

게다가 공격권까지 다시 KCC가 잡아 KCC의 역전승 분위기까지 감돌았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종료 6초를 남기고 KCC 송교창의 골 밑 돌파를 에릭 탐슨이 호쾌한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고, 6초를 남기고 마지막 공격 기회를 잡았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이 골 밑을 파고드는 척하다가 역시 골 밑으로 쇄도하던 탐슨에게 공을 내줬고, 탐슨이 이를 골 밑 득점으로 연결해 이날의 결승점을 뽑았다.

KCC는 2초 전에 다시 공격을 시작, 정창영이 3점 슛을 시도했으나 빗나가며 2점 차로 분패했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이 17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정영삼도 12점으로 분전했다.

라건아가 발목 부상으로 결장한 KCC에서는 지난 시즌까지 전자랜드에서 뛴 김지완이 15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다.

농구장 찾은 농구팬들
농구장 찾은 농구팬들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정으로 실내스포츠 관중 입장이 가능해진 18일 잠실실내체육관을 찾은 농구 팬들이 서울 삼성과 부산 KT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0.10.18 hama@yna.co.kr

서울 삼성은 개막 4연패 늪에 빠졌다.

삼성은 이날 부산 kt와 홈 경기에서 82-89로 패해 4전 전패, 최하위인 10위에 머물렀다.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겼을 때까지 76-76으로 맞섰으나 kt는 허훈이 3점 슛과 2득점을 연달아 올리며 81-76으로 달아났다.

존 이그부누가 부상 때문에 빠진 kt는 마커스 데릭슨이 26점, 14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영환(18점), 김민욱(17점) 등이 공격을 주도했다.

삼성에서는 김준일과 임동섭이 나란히 14점씩 넣었으나 팀의 연패를 막지 못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