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수 27점…여자농구 우승 후보 KB, 개막 3경기 만에 첫 승

송고시간2020-10-18 20:00

댓글
패스할 곳을 찾는 KB 박지수.
패스할 곳을 찾는 KB 박지수.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농구 '절대 1강'으로 분류된 청주 KB가 개막 후 세 경기 만에 첫 승을 따냈다.

KB는 18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신한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86-61로 크게 이겼다.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으나 개막 후 아산 우리은행, 부산 BNK에 연달아 패해 최하위로 밀렸던 KB는 이날 첫 승을 따내 BNK와 함께 공동 5위로 순위를 한 계단 올렸다.

반면 3연승에 도전했던 신한은행은 시즌 첫 패를 당하며 우리은행과 함께 2승 1패, 공동 선두가 됐다.

KB는 1쿼터부터 신한은행을 몰아세우며 개막 2연패의 충격을 털어내려 했다.

1쿼터에만 심성영이 3개, 김민정이 2개의 3점포를 터뜨리며 한때 16점까지 간격을 벌린 끝에 26-12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2쿼터에 맹추격에 나섰다.

1쿼터에 5개가 들어간 KB의 3점슛이 2쿼터에 침묵을 지켰고, 그사이 신한은행은 한엄지가 2쿼터에만 8점을 넣고 김아름 역시 6점을 보태는 등 착실하게 따라붙어 결국 동점까지 만들었다.

23-36에서 한엄지의 3점 플레이와 한채진의 자유투, 김단비의 3점포가 연달아 들어가 30-36까지 추격했고, 이어서도 한엄지와 김수연의 자유투, 김아름의 3점슛 등으로 3쿼터 종료 1분 42초를 남기고 39-39로 균형을 맞췄다.

곧바로 박지수와 김민정의 연속 득점으로 2점 차 리드를 잡은 가운데 전반을 마친 KB는 3쿼터 초반 다시 한번 신한은행에 맹폭을 가하며 경기 주도권을 되찾았다.

KB는 3쿼터 초반에 박지수가 골밑슛 2개를 내리 성공하고, 최희진의 돌파와 강아정의 3점포 등으로 연속 10득점을 먼저 올려 53-41로 훌쩍 달아났다.

3쿼터 중반 이후 10점 이상의 리드를 유지하던 KB는 3쿼터 끝나기 46초 전에 최희진의 3점슛으로 66-51, 15점 차를 만들어 승기를 잡았다.

4쿼터에 점수 차를 20점 이상으로 벌린 KB에서는 박지수가 27점, 11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심성영도 17점에 어시스트 8개를 배달했다.

신한은행은 김단비가 18점으로 분전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