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980년생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 V리그 데뷔전서 짜릿한 역전승(종합)

송고시간2020-10-18 21:51

댓글

라자레바, V리그 데뷔전 38점…기업은행, 시즌 첫 경기 승리

고희진 감독과 정성규
고희진 감독과 정성규

(서울=연합뉴스) 고희진(왼쪽) 삼성화재 감독이 1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한국전력과의 방문 경기에서 득점한 정성규를 독려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프로배구 최초의 1980년대생 사령탑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이 V리그 데뷔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1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시즌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2(24-26 15-25 29-27 25-17 16-14)로 눌렀다.

먼저 1, 2세트를 내줬지만,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낸 삼성화재는 4, 5세트도 연거푸 따내며 극적인 역전승을 연출했다.

10년 동안 삼성화재에서 뛰다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한국전력으로 이적한 박철우는 시즌 첫 경기에서 '전 소속팀'과 만나 30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5세트 3-3에서 삼성화재는 상대 박철우와 카일 러셀의 연속 공격 범실로 행운의 점수를 얻어 5-3으로 앞섰다.

6-4에서는 새 외국인 공격수 바토즈 크라이첵(등록명 바르텍)의 연속 서브 득점과 황경민의 블로킹 득점으로 9-4까지 달아났다.

한국전력의 반격도 거셌다.

한국전력은 바르텍의 서브 범실에 이어 러셀이 서브 득점, 블로킹 득점에 성공해 7-9까지 추격했다.

11-14에서는 안요한의 속공과 러셀의 서브 득점, 박철우의 블로킹 득점이 이어져 14-14 동점이 됐다.

그러나 삼성화재에는 주포 바르텍과 센터 박상하가 있었다.

바르텍은 14-14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해 분위기를 바꿨다.

15-14에서는 박상하가 러셀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하며 풀세트 혈전을 끝냈다.

박철우의 오픈 공격
박철우의 오픈 공격

(서울=연합뉴스) 한국전력 라이트 박철우(오른쪽)가 1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시즌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전력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양 팀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팀 컬러를 완전히 바꿨다.

삼성화재는 1980년생의 젊은 고희진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며 변화를 꾀했다. 고희진 감독은 트레이드로 영입한 레프트 황경민과 세터 이승원을 중심으로 팀을 꾸렸다.

또한, 새 외국인 선수 바르텍의 공격력을 살리고자 애썼다.

한국전력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박철우를 영입해 높이와 화력을, 이시몬과 계약하며 수비를 보강했다. 장신 세터 김명관을 주전으로 기용하고, 외국인 통역과 코치로 일하던 안요한이 현역 선수로 복귀하면서 '고공 배구'를 펼칠 환경을 갖췄다.

첫 맞대결에서는 삼성화재가 웃었다.

바르텍은 61.11%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합해 최다인 39점을 올렸다. 블로킹 4개, 서브 득점 2개도 성공했다.

황경민도 13점을 올리며 무난한 이적 신고를 했다.

한국전력에서는 박철우가 분전했으나, 러셀(20점, 공격 성공률 38.63%)이 기복을 보였다.

라자레바의 타점 높은 공격
라자레바의 타점 높은 공격

(서울=연합뉴스) '러시아 국가대표' 안나 라자레바(IBK기업은행)가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KGC인삼공사와의 방문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2-25 25-22 25-21 25-19)로 눌렀다.

외국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2020-2021시즌 V리그에 뛰어든 러시아 국가대표 안나 라자레바가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라자레바는 V리그 첫 경기에서 38점(공격 성공률 47.36%)을 올렸다.

라자레바는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부 득점 1위이자,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 발렌티나 디우프(26점, 공격 성공률 37.68%)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기업은행 세터 조송화는 이적 첫 경기에서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센터로 변신한 정호영이 4세트 중반에 무릎 부상을 당해 근심이 더 커졌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