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정청, '라임·옵티' 檢수사 우려 속 "일단 수사 지켜보자"

송고시간2020-10-18 22:15

댓글

비공개 당정서 논의…공수처 필요성도 재차 언급돼

고위당정청 협의회
고위당정청 협의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수뇌부가 검찰의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에 대해 우려를 보이면서도 일단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저녁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진행된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는 종반부로 접어든 국정감사 상황을 논의하면서 라임·옵티머스 수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밝혔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상황에 대해 우려가 많이 나왔다"며 "그렇지만 원칙적으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것, 그 이상으로 앞서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는 "법무부도 검찰도 '수사를 제대로 하겠다'고 이야기했으니 수사를 지켜보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참석자는 이번 사안과 연결 지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의 필요성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모임에서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앞두고 대책 논의도 이뤄졌다.

참석자들은 방류가 국제적인 기준에 맞아야 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문가가 참여하는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한다. 또한 이와 관련된 결정사항들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일부 참석자는 국민들의 우려를 고려해 일본 정부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개진했다고 한다.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 멤버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박광온 사무총장, 정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등이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