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키프로스 대선서 타타르 총리, 현 대통령 누르고 당선

송고시간2020-10-19 03:21

댓글
북키프로스 대선에서 당선된 에르신 타타르(60) 총리
북키프로스 대선에서 당선된 에르신 타타르(60) 총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북키프로스튀르크공화국(북키프로스) 대선에서 18일(현지시간) 터키가 지지하는 우파 민족주의자인 에르신 타타르(60) 총리가 현 무스타파 아큰즈(72) 대통령을 물리치고 승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결선투표에서 개표 결과, 타타르 후보는 51.74%를 얻어 48.26%에 그친 아큰즈 대통령을 눌렀다.

아큰즈 대통령은 패배를 인정했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타타르 당선인은 터키와 더욱 긴밀한 관계를 추구하고 남부의 키프로스공화국에 대해서는 더욱 강경한 입장을 취하는 강경주의자로 평가되고 있다.

타타르 당선인은 현재와 같은 `2국가 체제'를 원한 데 비해 아큰즈 대통령은 유엔이 중재하는 협상을 통한 남부 키프로스공화국과의 통일을 원하고 있다.

1960년 영국에서 독립한 키프로스는 1974년 친 그리스계 장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자 터키군이 북부를 점령해 남북으로 분단됐다.

국제법으로는 키프로스만 합법 국가로 인정받지만, 터키는 북키프로스를 인정하고 사실상 보호국으로 삼고 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