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명은 과해"…불륜 스캔들 前김제시의원 제명처분 무효소 제기

송고시간2020-10-19 11:26

댓글
'동료와 부적절 관계' 김제시의원 제명 요구하는 시민들
'동료와 부적절 관계' 김제시의원 제명 요구하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제=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김제시의회는 '불륜 스캔들'로 제명 처리된 전직 여성 시의원이 제명 처분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19일 밝혔다.

그는 동료 남성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드러나 지난 7월 남성 의원과 함께 제명됐다.

그는 최근 광주고법 전주재판부에 김제시의회를 상대로 제기한 제명 처분 무효 확인 소송에서 "시의회가 제명 처분을 하면서 행정절차 규정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으며,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들어 제명한 것은 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지역의 명예를 떨어뜨리고 시민 자존심을 훼손한 만큼 제명 처분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며 "소송을 제기한 것은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제시의회도 제명 처분 절차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doin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