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대선 마지막 TV토론 '끼어들기' 차단…트럼프캠프 반발(종합)

송고시간2020-10-20 15:05

댓글

대선토론위, 2분간의 주제별 답변시간에 상대방 마이크 끄기로

트럼프 측 "방식·주제, 바이든에 유리"…바이든 캠프는 환영 기류

트럼프 "2차토론 전 코로나19 검사받을 것"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의 대통령 선거 전 마지막 TV토론에서는 후보가 상대방의 발언을 자르고 끼어들어 방해하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강제로 차단하는 조치가 시행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런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로이터·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대선토론위원회(CPD)는 19일(현지시간) 오는 22일 TV 토론에서 개별 토론주제에 대해 각 후보에게 2분간의 답변 시간을 보장하면서 이 시간에 상대방이 방해하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차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미 동부시간으로 22일 오후 9시(한국시간 23일 오전 10시) 테네시주 벨몬트대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은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이다.

▲코로나19 대응 ▲미국의 가족 ▲인종 ▲기후변화 ▲국가안보 ▲리더십의 6개 주제당 15분씩 배당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분씩 답변하고 자유토론을 이어가는 형식이다. 전체 토론 시간은 총 90분이다.

CPD는 이번 토론에서는 1차 토론 때와 달리 후보별로 주어지는 2분간의 답변 시간에 상대방의 '말 자르기'를 차단하기 위해 상대 후보의 마이크를 강제로 차단하기로 했다. 2분간의 답변 이후 이어지는 자유토론에서는 상대방의 마이크를 다시 켜고 토론을 진행한다.

CPD는 "(토론과 관련해 기존에) 합의된 규칙을 더 잘 준수하기 위한 조처를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런 토론 방식 변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즉각 반발했다.

트럼프 캠프의 빌 스테피언 선거대책본부장은 "대선토론위원회가 자신들이 선호하는 후보(바이든)에 유리하도록 막판에 규칙을 바꿨다"고 비난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규칙 변경에도 조 바이든과의 토론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캠프는 또 미리 선정된 6개의 토론주제에 외교 관련된 것이 적다면서 주제 선정 또한 바이든 측에 유리하게끔 편파적으로 이뤄졌다는 주장도 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빌 스테피언 선대본부장은 이날 CPD에 보낸 서한에서 대선토론을 외교정책토론회라고 해놓고 바이든은 자신의 외교정책 공과에 대한 언급을 기를 쓰고 피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위원회의 친(親) 바이든 조처들이 토론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대중이 토론의 객관성에 대한 신뢰를 상실한 것이 놀랍지 않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측은 CPD의 발표나 토론 주제 선정에 대해 별다른 공식반응은 내놓진 않았으나 환영하는 기류다.

앞서 지난달 29일 진행된 1차 TV토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발언 도중 계속 끼어들며 방해하는 바람에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했고, 두 후보가 동시에 설전을 벌이면서 말이 뒤엉키는 등 난장판에 가까운 장면이 연출됐다.

1차 토론 직후 CDP는 대선 후보 간 질서 있는 토론이 진행될 수 있도록 토론 방식을 보완하겠다는 입장을 서둘러 내놓은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차 TV 토론 전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NBC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한 기자가 오는 22일 TV 토론 전에 검사를 받을 것이냐고 질의하자 "그것은 내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나는 지금 완전히 (바이러스가) 없다"면서 "그들이 말하길 나는 면역이 생겼다. 한번 그것(코로나19)에 걸리면 면역이 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yonglae@yna.co.kr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