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국 "거리두기 1단계 성적표 나올 때…방역수칙 준수가 관건"

송고시간2020-10-20 15:01

댓글

"코로나19 발생 안정세…고위험군 집단감염 차단·조기발견 시급"

강남구 선별진료소
강남구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청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20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김다혜 기자 = 방역당국은 방역수칙의 이행 정도가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행이냐 억제냐를 결정할 것이라며 철저한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한 이후의 성적표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국내 코로나19 발생은 아직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라면서도 "방역수칙을 얼마나 충실히 이행하는지가 코로나19의 유행을 맞을지, 차단할지를 결정할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요양병원, 요양기관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데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그는 "고위험군이 있는 요양기관, 정신병원 등에서의 집단발생 차단과 조기발견이 가장 시급한 상황"이라며 "근본적으로는 지역사회의 '조용한 전파'를 죽이는 것이 핵심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유럽, 미주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선 "많은 국가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지속을 맞이하고 있는데, 같은 길을 가지 않으려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다른 국가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올바른 방역 정책의 지속성도 관건이라는 점을 인식하게 된다.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지도부에서 서로 엇갈린 메시지가 나오거나 심지어 단합된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 여지없이 코로나19가 다시 발화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일관된 방역 메시지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들의 방역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반 국민들께서 방역 활동에 동참하고 방역수칙을 지켜주시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인식하게 된다"면서 특히 사회적 활동이 많은 청·장년층을 향해 "환절기를 맞아 호흡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단순한 감기라고 넘기지 말고 지체 없이, 또 반드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에 철저히 대비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이제 국내외에서 치료제나 백신의 연구개발 성과가 연이어 나타날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코로나19 유행관리의 전기를 마련하는 시기로 가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