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탈원전에 사망선고…국정농단에 책임 물어야"(종합)

송고시간2020-10-20 17:41

댓글

박대출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모르겠다는 감사"

국민의힘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감사결과 회견
국민의힘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감사결과 회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철규, 양금희, 한무경 의원 등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감사원의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결정 감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0.10.2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 결정 과정에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두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실질적인 사망 선고"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탈원전 명분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 공약을 지키기 위해 무리하게 밀어붙였던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대한민국 원전산업 부활을 위해 노력하라"며 "감사원의 정당한 감사를 방해한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군사 작전하듯 월성 1호 폐쇄에 나선 정황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문재인 정권이 국가의 기본 시스템을 파괴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정부·여당이 그토록 최재형 감사원장을 공격하고 압박한 배경이 확인됐다"며 "헌법상 감사 기능까지 파괴하고 있는 문 정부의 폭정에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소속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도 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시작된 탈원전 정책이 '국정 농단'이었음이 감사원에 의해 전모가 드러났다"고 지적했고,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입장문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는 처음부터 끝까지 조작된 시나리오에 의한 대국민 기만 쇼"라고 밝혔다.

의원들도 개별적으로 비판을 쏟아냈다.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국회 제출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국회 제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직원들이 감사원이 제출한 월성1호기 조기폐쇄 타당성 점검에 관한 감사결과보고를 정리하고 있다. 2020.10.20 zjin@yna.co.kr

박대출 의원은 감사 결과를 놓고 "한마디로 술 먹고 운전했으나 음주운전은 모르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진실 감사가 '방탄감사단'에 막혀 아쉽다. 그나마 최재형 감사원장의 소신이 (감사 결과를) 이끌어냈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월성1호기 소재지인 경주를 지역구로 둔 김석기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폐쇄로 경주시는 2022년까지 430억원의 재정적 손실이 예상된다"며 "경주시에 정부 차원의 피해 보상을 실시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박완수 의원은 "월성 1호기 가동 중지에 따른 경북 지역의 경제 피해가 2조8천억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논평에서 "원전 폐쇄가 아무리 중요하더라도 객관적 수치까지 조작하는 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범죄행위이며 국정을 농단한 국민 기망행위"라고 말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정부, 여당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었던 에너지 전환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해 국익에 얼마나 손해를 끼쳤는지 반드시 따져봐야 한다"고 밝혔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