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도심 학교 폐교만 능사 아니다"…부산교육청 국감

송고시간2020-10-20 17:14

댓글

김병욱 의원 "영도 부산남고 명지신도시 이전 공청회 해야"

김석준 교육감 "영도 10년 동안 학생 56% 감소…학부모 찬성"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감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감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인구가 감소하는 부산 원도심 학교 폐교 문제가 20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부산시교육청이 영도구에 있는 부산남고를 폐교하고 명지신도시로 이전하는 방안과 관련해 지역 주민들은 행정절차인 공청회 한번 하지 않았다고 반발하고 있다"며 "학교 폐교로 지역 슬럼화와 공동화가 심화할 수 있는 것을 고려해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올해 12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승인이 나면 2024년 부산남고를 이전하는 것이 맞느냐"며 "학교 구성원들이 동의하더라도 교육청이 행정절차만으로 너무 성급하게 추진하지 말고 지역사회와 원만하게 협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감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감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부산·울산·경남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ccho@yna.co.kr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도 "부산남고 신도시 이전과 관련한 의견 수렴 절차에 하자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며 "교육청이 학교 이전과 관련한 설문내용을 보면 강서구 명지신도시로 이전을 유도하는 것이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원도심이 쇠퇴해서 학교가 폐교되면 지역 주민과 자녀가 피해를 보게 되는 악순환이 되기 때문에 학교 폐교만이 능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답변에 나선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2010년부터 10년 동안 영도지역 학생 수가 56%나 줄어 (남자)고등학교 2곳을 유지하기 어려웠고 때마침 부산남고 동문회가 학교 발전을 위해 이전이 필요하다고 해서 학부모 과반수 동의를 받아 교육부에 중앙투자심사를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주민 의견도 반영하겠지만 학교 이전으로 제대로 된 교육 여건을 지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