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봉현, 연이틀 검찰 소환 불응…"정신적으로 고통스러워"

송고시간2020-10-20 17:03

댓글
남부지검, '검사 접대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
남부지검, '검사 접대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서울남부지검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술 접대 의혹'과 관련해 전담수사팀을 구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새로 꾸려지는 전담팀은 라임 사건 수사에 관여하지 않은 검사 5명으로 구성되며 라임사태 관련 검사 향응 수수 등 사건 수사를 전담한다. 한편 라임펀드 판매 비리 등의 사건은 기존 수사팀이 계속 수사한다. 2020.10.2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에게 향응·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의 소환조사에 이틀 연속 불응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후 '옥중 입장문'에서 제기된 로비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김 전 회장을 소환했다.

하지만 그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너무 고통스럽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 측은 "검사의 비위 의혹을 제기하는 상황인데 검찰에서 조사를 받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미 법무부 감찰에서 의혹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했다"고 소환 불응 이유를 밝혔다.

앞서 남부지검은 이날 라임 로비 사건 수사에 관여하지 않은 검사 5명으로 구성된 '라임 사태 관련 검사 향응 수수 등 사건 수사 전담팀'을 구성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검찰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면서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