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억원들인 항만 감시용 드론 1년도 안 돼 무용지물

송고시간2020-10-20 17:12

댓글
드론 (PG)
드론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본부세관이 항만 감시를 위해 7억원을 들여 구매한 드론이 1년도 채 안 돼 무용지물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은 20일 부산국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부산세관이 지난해 감시용 드론 10대를 도입했지만, 올해 4월부터 차례로 고장 나기 시작해 10대 모두 리콜됐다"고 밝혔다.

드론을 운용하는 기간에도 드론을 통한 적발 사례는 전혀 없었다.

드론은 대당 4천만원짜리로 보험 등을 포함해 대당 7천만원에 구매했다고 세관은 설명했다.

서 의원은 "항만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드론을 비롯한 디지털 장비를 구매했지만 잇단 리콜로 오히려 항만 감시에 구멍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명구 부산본부세관장은 "배를 띄워 항만을 감시하는 게 한계가 있어 드론을 도입했지만, 운용 시간이 짧고 야간에도 가동하지 못하는 등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