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노맹' 출신 백태웅,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 선임

송고시간2020-10-20 17:20

댓글

백 교수 "한국, 강제실종 문제에 더 많은 역할 해 줬으면"

유엔 산하 실종 실무그룹
유엔 산하 실종 실무그룹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지난 2월 14일(현지시간) 제네바 유엔 사무소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여러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종 사건의 해결을 촉구했다. 가장 오른쪽이 백태웅 의장. engi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1990년대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사건 총책으로 지목돼 6년 4개월간 옥고를 치렀던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가 유엔 인권이사회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이 됐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백 교수는 지난 1일 강제실종 실무그룹 제122차 정례회의에서 임기 1년의 의장으로 선임됐다.

백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공개하며 "지난 2년간 부의장으로 활동을 했었는데 일이 좀 더 늘어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015년 7월부터 유엔 인권이사회 강제실종 실무그룹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위원으로도 활동해 이 그룹 부의장을 거쳐 의장직에 올랐다.

외교 소식통은 "인권 등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백 교수가 의장으로 선임된 것은 한국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학도호국단 총학생회장 출신인 백 교수는 1980년대 시인 박노해 씨 등과 사노맹을 결성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사노맹은 한국전쟁 이후 군사정권 종식, 민주주의 정권 수립 등을 표방하며 발족한 단체로 사회주의 혁명, 노동자 봉기 등을 계획한 사실이 1990년 당시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에 적발됐다.

백 교수는 사노맹 사건과 관련해 1992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가 돼 1심에서 사형 구형에 무기징역까지 선고받았다.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이 확정된 뒤 수감생활을 해오다 1999년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사노맹 출신 백태웅 교수,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으로 선임
사노맹 출신 백태웅 교수,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으로 선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미국 유학길에 오른 백 교수는 국제인권법 석·박사학위를 받았고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조교수를 거쳐 2011년부터 하와이대 로스쿨 교수로 재직하며 한국학연구소장도 겸직 중이다.

일각에서는 백 교수의 의장 선임으로 전쟁 전후 강제 납북된 한국민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강제실종 실무그룹은 55개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절차(special procedures) 중 하나로 현재의 유엔 인권이사회 전신인 유엔 인권위원회(Commission on Human Rights)가 1980년 설치했고, 2006년 유엔 인권이사회 출범 이후에도 이 제도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이 실무그룹은 강제·비자발적 실종 문제를 조사하고, 강제실종 피해자와 그 가족, 관련국 정부 간 의사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강제실종 여부를 판단해 필요한 권고도 내릴 수 있다.

백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강제실종은 계속되고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실종이 늘어나고 있어 강제실종 문제의 해결을 위한 노력이 더욱 절실한 시점"이라며 "한국 정부도 이 문제와 관련해 좀 더 많은 역할을 해 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