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상풍력 반대' 어업인 등 53만명 서명…수협이 정부에 전달

송고시간2020-10-20 17:52

댓글

어업인 "해상풍력 재검토해야"…정부 "어업인 요구사항, 계획에 포함돼"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 정부에 반대서명 전달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 정부에 반대서명 전달

[수협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상풍력 사업에 반대하는 어업인들의 모임인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0일 어업인 등 53만명이 참여한 반대 서명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세종시를 방문해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국무조정실에 서명부를 전달했다.

대책위는 8월 말부터 '일방적 해상풍력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펼쳐 어업인과 일반 시민 등 모두 53만8천337명의 서명을 받아냈다.

아울러 대책위는 산자부 앞에서 결의문을 낭독하고 "정부 해상풍력 목표의 90%를 차지하는 전남·전북 해역은 발전기로 뒤덮여 조업 구역이 모두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 민간업자가 어업 활동을 고려하지 않고 추진해 온 사업들에 대해 정부는 즉각 전면 재검토하라"면서 "실질적 피해자인 어업인을 중심으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어업인 대표 전원의 동의를 받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산자부는 이에 대해 "이번 결의문에 담긴 요구사항도 해상풍력 발전방안에 대부분 포함된 내용"이라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수산업계와 어민 입장을 지속적으로 수렴하면서 해상풍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