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아공,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60→22개로 줄여

송고시간2020-10-20 18:00

댓글
외국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캠프스 베이 해변
외국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캠프스 베이 해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은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고위험 국가 명단을 기존 60개국에서 22개국으로 절반 이상 줄여 발표했다.

고위험 국가의 관광객들은 남아공 입국이 금지된다.

남아공 내무부가 이날 발표한 이들 고위험 국가에는 미국, 영국, 인도, 브라질 등이 계속 포함되고 독일이 새로 추가됐다.

아시아권에서는 또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필리핀 등이 올라있다.

한국은 이전에도 이번에도 고위험 국가로 분류되지 않았다.

내무부는 성명에서 "고위험 국가 명단에 대한 재검토는 생명을 구하는 것과 생계를 보호하는 것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는 식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고위험 국가라 하더라도 관광객을 제외하고 비즈니스 출장, 핵심기술 비자 소지자, 투자자, 스포츠·예술·문화·과학 등 국제 업무로 인한 방문자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조건으로 허용된다.

아프리카 역내 국가들은 이번에도 남아공 입국이 그대로 허용됐다.

남아공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6개월간 강력한 봉쇄령을 시행하다가 이달 1일부터 국제선 항공기 운항 재개 등 국경 개방을 시행한 이래 2주마다 고위험 국가 명단을 갱신해 발표하고 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