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강남구, 학원강사 2만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송고시간2020-10-20 18:35

댓글

역삼동 당구장 5명 집단감염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관내 학원강사 2만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를 한다고 20일 밝혔다.

강남구는 대치2동 주민센터 앞 공터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원·교습소 등 3천75개 시설에 근무하는 강사들을 검사하기로 했다.

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전날 대치동의 대형 입시학원 강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학원가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이같이 조치했다.

전날 확진된 학원강사와 접촉한 수강생·직원 등 60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한편 역삼동에 있는 한 당구장과 관련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2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모두 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강남구가 전했다. 방역당국은 추가 접촉자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