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주 '우금티 전적 알림터' 31일 개관…동학농민혁명 격전지

송고시간2020-10-21 10:46

댓글

2027년까지 총 122억원 투입해 단계적으로 정비

공주 우금티 전적 모습
공주 우금티 전적 모습

[공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공주시는 사적 제387호로 지정된 동학농민혁명 격전지 우금티 전적의 방문자센터 역할을 할 '우금티 전적 알림터'를 오는 31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시는 총사업비 14억원을 들여 지난 3월부터 우금티 전적 알림터 건립과 야외광장 조성, 주차장 정비 등 유적 정비사업과 영상 콘텐츠 및 홍보물 제작 등을 추진해 왔다.

알림터는 132㎡ 규모에 전시실과 영상관, 안내실, 자료 보관실 등으로 구성됐으며, 우금티 전적 관련 영상과 관련 자료를 전시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문 해설사도 배치돼 방문객에게 동학 농민운동의 이해와 함께 우금티 전적의 가치를 알릴 계획이다.

시는 이번에 개관하는 알림터를 비롯해 위령탑 보수와 주변 정리, 토지매입, 우금티 터널 정비, 편의시설 정비 등 사업을 내년까지 모두 끝낼 방침이다.

이어 8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우금티 지형복원, 기념 조형물 설치, 기념공원 조성, 기념관 건립 등 중장기 사업을 2027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강석광 시 문화재과장은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세부계획을 확정해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우금티 전적 정비가 세계유산 및 역사문화 도시 공주시의 이미지를 한 단계 향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