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화, 피살 공무원 형 25분 비공개 면담…"최대한 협조"(종합)

송고시간2020-10-21 16:32

댓글

이래진씨, 진상규명 국제공조·대북 규탄성명 발표여부 등 질의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 문제도 제기…외교부 "제반 상황 고려해 결정"

취재진에 답변하는 연평도 피살 공무원 형 이래진 씨
취재진에 답변하는 연평도 피살 공무원 형 이래진 씨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55) 씨를 만났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약 25분간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씨를 비공개로 면담했다. 지난달 22일 북측 해역에서 공무원이 피살된 뒤 외교·안보 부처 장관이 유가족을 만나기는 처음이다.

이씨는 강 장관과의 면담에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 방안, 시신 수습을 위한 중국 정부와의 협조방안, 대북 규탄성명 발표여부,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유엔총회 보고와 관련한 외교부 입장 등을 묻는 문서를 전달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의 책임규명과 유가족 보상 촉구 등이 담긴 북한 인권보고서를 오는 23일 유엔총회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이씨는 면담 뒤 취재진과 만나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서 끔찍한 살해를 당했는데 외교 당국의 대응과 정부의 비현실적 행위로 월북이라는 프레임을 성급히 발표했다"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에 대해 "검토하고 답을 서면으로 주겠다. 최대한 협조를 하고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고 이씨는 전했다.

이씨는 유엔 총회에서 채택될 북한인권결의안에 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문제도 강 장관에게 제기했다.

북한인권결의안은 이달 말 인권문제를 다루는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상정된 뒤 통과하면 12월께 유엔총회에서 채택 여부가 가려진다.

강 장관은 이에 대해 "(인권결의안이) 초안을 작성하는 단계로, 최종 문안이 나오면 협의를 해서 정부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답했다고 이씨는 전했다.

한국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지만, 지난해엔 한반도 정세 등을 고려해 참여하지 않았다.

자유아시아방송(ARF)은 올해 북한인권결의안 작성을 위한 첫 번째 회의가 지난 13일 미국과 일본, 캐나다, 영국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는데, 한국은 초대를 받았지만 불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회의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으나 결의안 작성국인 유럽연합(EU)과는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작년도 결의에 공동제안국이 아니었기 때문에 금년도 공동제안국 회의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할지에 대해선 "한반도 정세, 결의안 내용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리 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조현 주유엔대사가 최근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와 관련, "저희는 계속 찬성하고 있다"며 "결국은 컨센서스(의견일치)로 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공동제안국 참여여부는)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한 점에 비춰 올해도 공동제안국으로는 나서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질문 듣는 연평도 피살 공무원 형 이래진 씨
질문 듣는 연평도 피살 공무원 형 이래진 씨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srbaek@yna.co.kr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