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하성 "BTS 배송중단 中고위급에 문제 제기…유언비어라 들어"(종합)

송고시간2020-10-21 12:15

댓글

"중국 해관총서 측 오늘 아침도 '유언비어'라고 확인"

코로나 시대 국감 현장
코로나 시대 국감 현장

(베이징=연합뉴스) 베이징 특파원단 = 국정감사 10일차인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주중 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이날 국감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2020.10.21 chinaki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대사는 21일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소감 논란으로 인한 중국 내 BTS 굿즈 배송 중단 상황에 대해 중국 고위급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이날 중국 베이징 주중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화상 국정감사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정부의 대응이 수동적이고 속수무책이라고 지적한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장 대사는 "관련 상황이 처음 보도된 후 다음 날 중국 정부의 고위급 인사와 직접 소통했다"면서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윈다(韻達)라는 업체가 공지를 올린 이후 두 업체가 중단했다는 보도가 있어 직접 확인했는데 일단 중단 조치는 없었다"면서 "하지만 분명 배달 중지 문제 발생했기 때문에 매우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국감 끝나면 중국 고위층에 직접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BTS 굿즈 배송 중단 사태는 이번 주 월요일에 발생한 것이라 관련 업체와 중국 세관 등과 소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 대사는 또 BTS 굿즈 배송 중단 업체가 확대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처음에 윈다라는 한 업체였는데 중퉁 등 다른 업체가 추가됐다는 보도가 나와서 업체들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면서 "워낙 민감하고 양국 국민 감정선을 건드릴 수 있기 때문에 엄중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장 대사는 이어 "오늘 또 보도가 나와서 중국 해관총서(세관) 측과 통화를 했는데 BTS와 관련된 소식은 유언비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