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일 한국대사관 "스가 총리, 실리주의적 성향 강한 편"

송고시간2020-10-21 11:48

댓글

"주변국 반발 감안시 재직 중 야스쿠니 참배 자제할 것"

주일 한국대사관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
주일 한국대사관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1일 오전 10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일 및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외통위의 국정감사는 서울과 도쿄, 베이징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진은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운데) 등이 도쿄 소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국정감사를 받는 모습. hojun@yna.co.kr 2020.10.21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은 21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 대해 "실리주의적 성향이 강한 편"이라고 평가했다.

대사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에서 이같이 밝히고 "(스가 총리는) 인적교류, 관광증진, 지방경제 활성화, 경제회복 등을 중시하고 있는 바, 인적 왕래와 실질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대화·협력 분위기 조성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보고했다.

대사관은 "스가 총리는 기본적으로 야스쿠니 참배에는 찬성하는 입장이나, 주변국의 반발을 감안할 때 총리 재직 중에는 참배를 자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사관은 다만,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 계승을 천명하며 종래 정책 노선을 유지한다는 방침으로, 강제징용 문제 등 한일 간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 변화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과거사 관련 양국 간 현안에 대해서는 일측과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을 계속 경주하고, 양국 간 현안이 실질 협력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투-트랙' 기조하에 지속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주일 한국대사관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
주일 한국대사관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1일 오전 10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일 및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외통위의 국정감사는 서울과 도쿄, 베이징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진은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운데) 등이 도쿄 소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국정감사를 받는 모습. hojun@yna.co.kr 2020.10.21

대사관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사법 판결 존중과 피해자 권리실현, 한일관계 고려 등 원칙을 토대로 이러한 범위 내에서 양측이 수용 가능한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대일(對日) 협의를 지속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방침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에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일측 동향 모니터링을 지속 실시할 것"이라고 외통위에 보고했다.

이날 외통위의 주일 및 주중 한국대사관 동시 국정감사는 서울과 도쿄, 베이징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오전 10시부터 진행되고 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