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스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결정, 마냥 미룰 수 없어"

송고시간2020-10-21 14:20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21일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이하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에 대해 "언제까지나 미룰 수는 없다"며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이날 수도 자카르타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이미지 악화로 지역주민들이 볼 수 있는 피해 관련 대책도 마련하겠다며 조만간 오염수 처분 방침을 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했을 때도 "가능한 한 빨리 정부가 책임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의 폐로 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photo@yna.co.kr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과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태평양에 방류하는 해양방출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지난 17일 보도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최종 결정을 미룰 수 없다고 거듭 밝히면서도 언제 결정할지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해양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곧바로 방류 설비 설계에 착수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안전성 심사를 거쳐 설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방류는 2022년 10월쯤 시작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지난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오염수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20~30년에 걸쳐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후쿠시마 지역 어민 등을 중심으로 육상 보관을 계속해야 한다는 일본 내 여론이 강하고 한국, 중국 등 주변국도 해양방류에 반대하는 상황이라 일본 정부의 최종 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