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가 "남중국해 긴장 높이는 어떤 행위도 반대"…중국 견제

송고시간2020-10-21 15:46

댓글

"인도·태평양판 나토를 만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 표명도

"베트남·인도네시아와 협력하기로 했다"…첫 외국 방문 자평

기자회견 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기자회견 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도쿄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동남아시아 국가를 순방 중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들 국가와 협력해 중국의 해양 군사 활동을 견제하려는 태도를 부각했다.

NHK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21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도·태평양은 자유롭고, 누구에든 열려 있고, 법의 지배가 관철될 때 비로소 지역의 평화와 번영이 실현된다"며 "남중국해에서 (이에) 역행하는 움직임이 벌어지고 있으며 우려를 가지고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남중국해의 긴장을 높이는 어떤 행위에도 반대한다. 남중국해를 둘러싼 문제의 모든 당사자가 힘과 위압에 의해서가 아니라 국제법에 토대해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중국이 남중국해를 군사 거점화하는 등 힘을 앞세운 해양 진출을 거듭하는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양국 국가 듣는 일본-인도네시아 정상
양국 국가 듣는 일본-인도네시아 정상

(자카르타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왼쪽) 일본 총리가 수도 자카르타 외곽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함께 나란히 서서 양국 국가 연주를 듣고 있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동남아를 선택해 전날 베트남 수도 하노이를 먼저 방문하고 이날 인도네시아에 도착했다.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leekm@yna.co.kr

미국·일본·호주·인도 등 4개국이 전략대화 '쿼드(Quad)'에서 이른바 인도·태평양 구상의 실현을 위해 결속하기로 하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인도·태평양판 나토를 만들려고 계획한다"며 경계감을 표명한 것에 대해 스가 총리는 "인도·태평양판 나토를 만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고 이날 회견에서 반응했다.

스가 총리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은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고, 사고방식을 공유하고 있는 어느 나라와도 협력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일본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롭고 번영한 미래를 함께 만들기 위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양국 정상과 구체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고 취임 후 첫 외국 방문 성과를 자평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외국 출장으로 베트남에 이어 인도네시아를 방문했다.

그는 앞서 19일에는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일본대학에서는 남중국해 문제에 관해 "법의 지배와 개방성과는 역행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고 연설하는 등 중국을 견제했다.

스가는 21일 오후 출장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 길에 올랐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