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화재 형제' 후원한 시민들…동생 비보에 안타까움

송고시간2020-10-21 18:02

댓글

"회복하는 줄 알았는데…" 후원금은 곳곳에서 3억원가량 모여

화재의 흔적
화재의 흔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21일 사망하면서 형제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치료비 등을 기부한 시민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전날 초등생 형제 중 형 A(10)군이 원격수업을 들을 정도로 회복됐다는 소식을 접했던 시민들은 동생 B(8)군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인천시 미추홀구에 사는 이모(36·여)씨는 "지난달 형제의 사고 소식을 접하고 얼마 되지 않지만 빨리 치료받아서 낫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후원 기관에 돈을 보냈다"며 "어제만 해도 형이 많이 회복됐다는 뉴스를 접했는데 갑자기 사망했다니 너무 불쌍하다"고 말했다.

경기도 부천시에 사는 정모(45)씨도 "초등학생 아들과도 어제 함께 뉴스를 보면서 회복되고 있다고 좋아했는데 하루 만에 사망했다니 너무 충격적이다"고 했다.

인천시 미추홀구의 사단법인 학산나눔재단에 따르면 형제의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전날까지 모두 1천87명(단체 포함)이 형제를 위해 써달라며 2억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시민들은 서울에 있는 비영리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에도 A군 형제를 위해 써달라며 약 7천300만원을 기부했다.

학산나눔재단 관계자는 "(B군 사망)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왔다"며 "기부금 사용 방향에 대해서는 추후 다시 논의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인천 지역 맘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형제의 사망 소식을 접한 학부모 등이 안타까움을 피력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네티즌들은 '회복되고 있다더니 갑자기 무슨 영문인지 모르겠다'라거나 '우리 아들 또래인데 너무 슬프다'는 등 내용의 추모 글을 게시했다.

화상 전문병원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던 B군은 이날 상태가 악화해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께 끝내 숨졌다.

B군은 전날 오후부터 호흡 곤란과 구토 증세 등을 호소하는 등 상태가 갑자기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신에 1도 화상을 입은 B군은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과 함께 의식을 완전히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진 바 있다.

형인 A군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A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