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혹떼려다 혹붙인 트럼프 차녀…"아빠, 성소수자 항상 지지" 도마

송고시간2020-10-21 20:07

댓글

성소수자단체, 트랜스젠더 군 복무 금지정책 등 들어 "친구 아니었다"

성소수자 통칭하며 '트랜스잰더' 빼먹어…과장된 행동도 조롱 대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차녀 티파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차녀 티파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차녀 티파니가 반(反)성소수자 정책을 추진했던 아버지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성 소수자를 대상으로 지지연설에 나섰다가 논란에만 휩싸였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티파니는 지난 주말 플로리다주(州) 탬파의 한 호텔서 열린 '트럼프 프라이드'라는 단체의 행사에서 아버지 지지를 호소하며 10분 가량 연설했다.

트럼프 프라이드는 트럼프 대통령 재선운동을 펼치는 성 소수자 단체다.

티파니는 연설에서 "나는 아버지의 신념을 안다"면서 "그는 정치에 우선해 게이와 레즈비언, 'LGBQI…IA+ 공동체'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성 소수자를 통칭하는 약어 조합인 LGBTQIA+를 거론하면서 트랜스젠더(성전환자)를 뜻하는 'T'를 빼먹은 것이다.

티파니는 "나와 연락하는 친구 중 '너랑 가장 친한 친구들이 게이인 걸 아는데 어떻게 아버지를 지지하느냐'고 묻는 이들이 있어 슬프다"면서 "그런 질문을 받으면 나는 '아버지가 항상 너희(성 소수자)를 지지했기에 나도 그를 지지한다'고 답한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는 정치를 위해 성 소수자를 돕지 않으며 그런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티파니는 연설을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면서 "나에게 '트럼프 유전자'가 있어 아버지처럼 연설문 없이 (연설을) 할 수 있길 희망한다. 아버지가 연설문을 버릴 때를 사랑한다"고도 했다.

티파니의 연설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오며 논란이 일었다.

우선 티파니가 LGBTQIA+에서 'T'를 누락한 것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더해 성 소수자 단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을 지원한 적 없다는 반박이 나왔다.

'글래드'라는 단체는 트위터에 "티파니의 영상을 봤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성 소수자의 친구였던 적 없다"고 남겼다. 이 단체는 '트랜스젠더 군 복무 금지' 등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한 반(反)성소수자 정책 목록도 함께 공유했다.

일부 누리꾼은 연단에 올라오며 몸을 흔들고 수차례 손 키스를 날린 티파니의 행동이 우스꽝스럽고, 과장됐다며 조롱하기도 했다.

티파니는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 부인 말라 메이플스 사이에서 낳은 자녀이다. 영국 BBC방송은
"티파니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은 그에게 있어서는 변화"라며 티파니가 아버지와 가깝지 않은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전했다.

티파니는 지난 8월25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찬조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영상 기사 연설하는 티파니 트럼프

연설하는 티파니 트럼프

자세히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