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육 먹고싶다'던 외교관, 공금횡령·증거인멸 의혹도"

송고시간2020-10-22 10:11

댓글

이태규 "부풀린 견적서로 개인용 애플 컴퓨터 구매 시도"

질의하는 이태규 의원
질의하는 이태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전명훈 기자 = '인간 고기를 먹어보려 한다'는 등의 폭언으로 문제가 됐던 미국 주재 A 외교관이 공금 횡령과 증거 인멸도 시도했다는 의혹이 22일 추가로 제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공개한 외교부 감찰당당관의 조사 결과를 보면 A 외교관은 현지 교민 업체의 상호를 무단 사용해 실제보다 부풀린 견적서로 외교부 본부로부터 예산 10만5천250달러(약 1억2천만원)를 타냈다.

A 외교관은 추가로 타낸 예산을 개인 컴퓨터 구매 비용 등에 유용하려 했다고 이 의원실은 지적했다.

의원실이 확보한 내부 제보자의 증언에 따르면 A 외교관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겠다며, 영상 편집용 애플사 컴퓨터 구매를 가구 구매 실무 담당 직원에게 지시했다.

또한 A 외교관은 향후 감사에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며, 발각에 대비해 행정직원의 집에 컴퓨터를 숨겨두라며 증거인멸을 지시했다고 의원실은 밝혔다.

이런 의혹에 대해 외교부 감찰담당관은 A 외교관이 애플사 컴퓨터를 구매하려 한 정황은 있었으나, 마지막에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지 말라고 지시한 이메일이 확인돼 횡령·증거인멸 정황을 문제 삼지 않았다고 의원실에 설명했다.

이 외교관은 공관 직원들에게 "나는 인간 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다.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 "우리 할머니가 일본인인데 덕분에 조선인(한국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외교부는 폭언과 허위 견적서 등을 문제 삼아 이 외교관에게 '장관 명의 경고'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외교부는 이 사안과 관련해 별도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