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남대·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2022년까지 첨단산업단지 조성

송고시간2020-10-22 11:00

댓글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계획 [교육부 제공]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계획 [교육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 내 유휴 부지에 2022년까지 소규모 도시첨단산업단지가 들어선다.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다고 22일 밝혔다.

2개 대학은 강원대와 함께 지난해 8월 교육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 파크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곳이다.

캠퍼스 혁신 파크 사업은 대학 내 남는 땅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기업 입주 공간을 건축해 산학연 협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되기 위해 여러 평가 등을 거쳐야 하는데, 이 절차를 1년여만에 마친 것은 굉장히 빠른 속도"라며 "이제 본격적으로 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된 2곳 대학은 연내 사업에 착수해 2022년까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을 마무리하게 된다.

산업단지 면적은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가 각각 3만1천㎡, 7만8천579㎡로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 사업 시행자로 참여한다.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으로 기존 대학 부지인 자연 녹지지역(용적률 100%)을 준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해 캠퍼스 부지 활용도가 최대 4배 상승할 수 있다.

캠퍼스 혁신 파크 내 기업 임대 공간인 '산학연 혁신 허브'는 각 대학에 2만2천300㎡ 규모로 조성된다. 역시 2022년 기업 입주를 목표로 한다.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에 맞춰 각 대학도 사업 운영을 위한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했다.

한남대는 정보통신, 문화 콘텐츠, 바이오 기술 등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250개 기업을 입주시키고 1천5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는 지난달 대학과 유치 협약을 맺은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을 유치하고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 등 신기술 창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와 국토부, 중기부는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와 함께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강원대에 대해서도 연내에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