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접대 의혹' 변호사 "거짓말로 검찰 친분 과시한 적 없어"

송고시간2020-10-22 11:45

댓글

"`윤석열 친분과시' 사실무근…먼저 찾아온 쪽도 김봉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1·2차 옥중 입장문에 등장하는 A 변호사가 22일 김 전 회장이 폭로한 의혹들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검찰 출신인 A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전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윤 총장과 사우나를 간다거나, 청문회 준비를 도와줬다거나 하는 말들을 김 전 회장에게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윤 총장과 10개월 정도 같은 아파트에서 살았는데, 저녁마다 1층에서 윤 총장이 걷기 운동을 해 그걸 본 적이 있다는 말을 전했을 뿐"이라며 "사우나라는 언급을 한 적도 없고 윤 총장과 사우나를 갈 만큼 가까운 사이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문회 준비를 이미 퇴직한 검사에게 도와달라고 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며 "상갓집도 당연히 대검 참모진과 가는 것이지, 왜 조직을 떠난 사람을 부르겠나"고 반문했다.

A 변호사는 "그가 작성한 입장문 내용은 작은 것을 부풀리거나 없는 사실을 만들어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전날 공개한 2차 입장문에서 자신이 검사들과 함께 술접대를 한 A 변호사가 윤 총장과 친분을 과시했다며 구체적인 사례들을 들었다.

김 전 회장은 "하루는 A 변호사가 서초동 아파트 사우나에서 윤 총장을 만났는데, 총장이 '청문회 준비팀을 도와달라'고 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당시 숨진) 수사관의 자살 사건 당시 '총장 모시고 상갓집 다녀왔다'는 말을 전해 듣고 엄청나게 가까운 사이구나 하고 신뢰하게 됐다"라고도 했다.

김봉현 2차 옥중 입장문
김봉현 2차 옥중 입장문

(서울=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2차 '옥중 입장문'을 공개했다. 2020.10.21 [김봉현 전 회장 변호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과의 인연에 대해 "변호사 개업을 하고 난 후 그가 먼저 나를 찾아왔다"며 "자신이 2007년 다른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에 내가 수사를 잘 해줬다며 고마워했고, 그때부터 연을 텄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은 원래부터 내가 검찰에 아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나는 김 전 회장의 사건을 꼭 수임해야 하는 상황도 아니었다"며 "말도 안 되는 거짓말까지 해가며 김 전 회장에게 친분을 과시할 필요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이 1차 이어 2차 입장문에서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 대한 술 접대는 사실"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현직 검사에게 술 접대한 사실은 결코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굳이 왜 '대우해양조선'이라는 수사팀을 콕 집어 얘기한 것인지도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