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불장군·무소불위·저급각료"…野, 추미애 난타

송고시간2020-10-22 11:39

댓글

특검 수용 거듭 압박…"청와대 배후" 주장도

비대위 발언하는 주호영
비대위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이 22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전방위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특검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대위에서 "지금 검찰은 추 장관이 장악하고 있는 추미애 검찰"이라며 "추 장관과 검찰이 스스로 국민의 불신을 제대로 해소하지 않는 한 특검 요구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독불장군식 마이웨이, 무소불위의 폭주는 신바람이 났다"고 추 장관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둔한 청와대에 대해서도 "모든 정황으로 볼 때 청와대의 주도하에 추 장관이 (지휘권 발동을) 실행한 것"이라고 했다.

국감 답변하는 윤석열
국감 답변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홍문표 의원도 TBS 라디오에 출연해 "사기꾼들이 펀드, 증권을 갖고 국가를 흔들고 사회를 무리하게 만드는 데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첫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대통령 비리를 척결하는 특별감찰관이 4년째 왜 가동 안 하나. 추 장관이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폐지해 놓으니 사기꾼들이 독무대를 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영석 의원 역시 KBS 라디오에서 "추 장관의 배후에는 청와대가 있다"며 "사기꾼인 김봉현의 말만 듣고 일국의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는 것은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조해진 의원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청법상 장관의 수사 지휘는 총장을 통해서 한다"며 "총장을 아예 수사에서 배제해 버리고 장관이 직접 수사하는 형태는 위법"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가만히 있는 검찰총장을 이리 쑤시고 저리 쑤시고 꼬투리 잡고 항명으로 몰아 감찰하고, 징계·수사로 자진사퇴를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을 비판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 추 장관을 향한 성토가 이어졌다.

이철규 의원은 "역사상 이런 저급한 각료는 없었다"며 "최소한의 품격도 갖추지 못한 사람이 법무 행정 최고 책임자니, 이 땅의 정의는 사망 선고를 받은 것이다. 언젠가 단죄가 있을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조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100년 전쯤 개화기 시절의 법원 소속 검찰부로 둬서 사법부와 검찰을 모두 장악하겠다는 것인지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속마음을 보이는 게 빠른 방법"이라고 말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