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오염수 처리 정보공개 요청…일본대사 수용"

송고시간2020-10-22 12:01

댓글
기념촬영하는 이낙연 대표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기념촬영하는 이낙연 대표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 세번째)가 22일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왼쪽 네번째)의 예방을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2일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방사능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도키타 대사의 예방을 받은 후 기자들과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고,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며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한국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 이 대표의 요청을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고 이 대표가 전했다.

도미타 대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오염수 방류에 대해) 기술적으로 가능하고 국제 관행에도 따르는 것이라는 입장을 알려왔다"고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도미타 대사가 한일간 교류 및 항공로 재개에 대한 희망을 전달해왔다면서 "경제적 조치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서 파생된 것이기 때문에 그게 먼저 따로 해결되기는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이 대표는 도미타 대사에게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협력에 대한 이의는 있을 수 없다. 대사와 우리가 공동의 목표를 갖고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도미타 대사는 "양국관계의 중요성에 아주 많이 공감한다. 일본 스가 총리의 새로운 정권 출범 등 계기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한일 정상회담 조율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그런 말까지는 안 나왔지만, 한일관계에서 돌파구를 여는 데 대한 이 대표의 외교적 역할에 대한 기대는 있었다"고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게 일본의 납치 문제를 거론했다고 말했고, 도미타 대사는 한국 측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