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교육청,강원 중등교사 44명 일방전입 추진…"동의없이 불가"

송고시간2020-10-22 14:12

댓글

경기 "정원에 영향 없어" vs 강원 "내년 교사 수급 차질"

공립 중ㆍ고등학교 교사 임용 (PG)
공립 중ㆍ고등학교 교사 임용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강원지역 중등교사 44명에 대해 일방전입을 추진해 강원 교육 현장에 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3월 1일 자 타시도 중등교원 일방전입 시행 계획'을 공고했다.

이에 따르면 서울을 제외한 15개 시도 중등교원 300명으로부터 일방전입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특히 강원지역에 배정한 정원이 44명으로 가장 많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강원도 내 교원들의 문의가 강원도교육청에 빗발치고 있다.

강원도교육청은 중등교원 부족 등을 이유로 교원 외부 유출을 승인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도내 교원들은 행복추구권과 거주 이전의 자유 등을 이유로 민원을 제기해 교육 현장이 혼란한 상황이다.

경기도교육청은 강원지역 교원 정원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일방전입을 받는다고 해도 강원도 내 정원은 그대로 유지되고 이는 신규 교원을 충원할 여력으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지역 내 중등교원이 1천700명 이상 부족한 상황에서 시도 교원 교류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타지역 정원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교사를 뺏는다는 비판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강원도교육청의 입장은 다르다.

2021학년도 중등교원 임용시험을 이미 공고한 상황에서 갑자기 일방전입을 추진하면 내년 교원 수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원 인사는 교육감에게 위임된 권한으로 운영 안정화를 위해서는 일방전입을 허락할 수 없다"며 "임용시험 공고 전 이를 추진했으면 협의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근 교육부가 강원도교육청에 통보한 '2021학년도 공립 교원 정원 배정' 결과에 따르면 내년 강원지역 중등교원 정원 감소 폭은 사상 최대인 121명이다.

yang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