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시민단체, '성 관련 영화 상영' 교사 징계 추진 중단 촉구

송고시간2020-10-22 14:43

댓글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성평등교육과 배이상헌을 지키는 시민모임'은 광주시교육청이 수업 중 학생들에게 노출 장면이 포함된 단편 영화를 상영해 논란을 일으킨 배이상헌 교사에 대해 중징계를 추진하는 데 대해 "행정폭력을 정당화하는 짓을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22일 성명을 내고 "교육적 해결을 고민하고, 공동체를 회복하려는 노력보다 학생, 교사를 대립과 갈등 구조로 몰아간 광주시교육청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수사기관에 배이상헌 교사를 수사 의뢰한) 시 교육청이 무혐의 결정이 나자 중징계를 추진하는 것은 자기모순의 끝판"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장휘국 교육감 부인의 금품 비리, 친인척 인사 부조리 등이 확인됐지만, '청렴'과 '진보'는 입으로만 쓰는 수식어구일 뿐 교육감은 자신에게 한없이 관대한 모습을 보여왔다"며 "장 교육감이 끝내 징계를 강행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